크게 작게 인쇄

명문大간판보다 ‘전공' 한 발 앞선 변화 通했다

[기획] 명문大간판보다 ‘전공'…한 발 앞선 변화 通했다

“‘어느 대학에 다닌다’며 자랑하던 시대는 갔죠. 이제는 ‘어느 대학에서 무엇을 전공하느냐’가 중요한 시대가 온 겁니다.”
 
헤럴드경제신문 기사 첨부파일 참조.

헤럴드경제-고대이대명지대.jpg